ブログトップ

NAMGIL SARANG

pabomama.exblog.jp

NAMGIL大好きブログ

《女記者達のお喋り》キムナムギル“ピダムは僕、理想もイヨウォン

여기자들의 수다] 김남길 “비담은 나…내 이상형도 이요원”
《女記者達のお喋り》キムナムギル“ピダムは僕、理想型もイヨウォン


e0201833_0344355.jpg







많은 스타를 배출해 ‘별들의 전쟁’으로 불린 ‘선덕여왕’. 하지만 이 드라마가 시작하기 전까지 비담 역의 김남길이 지금과 같은 스타덤에 오를 거라고 예상한 사람은 드물었다.
多くのスターを排出して星達の戦争と呼ばれた善徳女王だがこのドラマが始まる前ピダムやくキムナムギルが今のようにスターダムに昇ると予想したひとは殆どいなかった
‘선덕여왕’ 최대 수혜자로 꼽히는 김남길. 그는 하얀 치아를 드러내고 해맑게 웃는 아이같은 천진한 웃음과 바늘로 찔러도 피 한방울 나올 것 같지 않은 차가움을 동시에 지녀 시청자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최근 주부들이 선정한 ‘섹시한 남자 1위’를
차지해 화제를 더하고 있는 김남길을 송년 ‘여기자들의 수다’에 초대했다.
”善徳女王”最大の受恵者に選ばれたキムナムギル、その白い歯を見せて明るく笑う子供みたいな天真な笑顔と隙の無い冷静さを同時に持ち視聴者に強い印象を残した、最近主婦達が選定したセクシーな男1位を占めて話題を集めているキムナムギルを“女記者達のお喋り”に招待した

드라마 속 비담이 환생한 듯 소리 내어 웃다가도 연기에 대해 이야기할 때 강렬한 눈빛으로 돌변하는 김남길이 7개월 동안 비담으로 살아온 시간을 풀어냈다. 드라마 인기로‘섹시남’‘훈남’‘꽃남’ 등 여러 수식어를 단 그는 “그중에서 짐승남으로 불리고 싶다”고 말하며 한바탕 웃었다.
ドラマの中のピダムが蘇ったように声を出して笑うと思えば演技に対して話すときは強烈な眼差しに変わるキムナムギルが7ヶ月の間ピダムで生きて来た時間をひも解いた、ドラマ人気で、セクシー男、好男、花男、等多くの装飾語を掲げる彼は、その中でも肉食男と呼ばれたいと言い、ひとしきり笑った

이정연 기자(이하 이정연): 7개월 간 함께 한 비담과 이별한 소감이 궁금하다.
記者:7ヶ月間共にしたピダムと別れた気持ちが気になるが

김남길: “마지막 회 방송이 있는 날 아침까지 촬영을 해서 정신이 없었다. 지금은 시원하기도 하지만 혼자 있으면 답답하고 초조하고. 마음이 텅 빈 것 같고, 허하다고 해야 하나. 마치 오랫동안 만난 여자친구와 헤어진 것처럼 아무 것도 손에 잡히지 않았다.”
キムナムギル:最終回放送がある日の朝まで撮影して、気忙しかった、今は爽快でもあるが独りいるともどかしく焦燥感もあり、心が空っぽのようで、虚しいというべきか、まるで長く付き合った彼女と別れたように何も手につかない.

이해리 기자(이하 이해리): 촬영장에서 길고 길었던 대기시간을 어떻게 견뎠나.
記者:撮影場で長すぎる待機時間をどうやって耐えたのか.
김남길: “배우들끼리 친해 힘든 줄 몰랐다. 틈 날 때마다 삼삼오오 모여서 라면을 끓여 먹고 수다 떨기 바빴다. 사실은 배우들끼리 공유했던 험담의 대상도 있었다. 바로 연출자인 박홍균 감독이다. 워낙 완벽주의자여서 장면마다 시간이 많이 걸렸다. 덕분에 작품의 완성도는 올라갔지만 배우로선 힘들었다. 그때는 남을 험담하며 투덜거리는 재미도 있었는데 이제는 그럴 필요가 없어 섭섭하다.”
ナムギル:俳優どうし親しくなり辛くなかった、隙が出来る度に三々五々集まりラーメン作って食べお喋りで忙しかった、実は俳優どうし共有した悪口の対象もいた、まさに演出者であるパクホンギュン監督だ、元々完璧主義者でシーンごとに時間がすごくかかった、おかげで作品の完成度も上がったが俳優としては大変だった、あの時は人の悪口言って愚痴る面白味もあったが、もうそういう必要もなく寂しい

이정연: 처음 ‘선덕여왕’을 시작할 때 비담의 인기를 예감했나.
記者:最初“善徳女王”を始めるときピダムの人気を予感したか.

김남길: “기획안을 볼 때부터 비담 밖에 보이지 않았다. 이름마저 정말 예뻤다. 캐릭터를 볼 때 이름을 유심히 보는 편인데 비담처럼 마음을 사로잡은 이름은 처음이다.”
ナムギル:企画案を見た時からピダムしか見えなかった、名前さえも本当に可愛かった、キャラクターを見るとき名前をよくよく見る方だがピダムのように魅せられた名前は初めてだ.

이해리: 후반부에 미실과 대적하는 장면이 많았다. 혹시 그 기에 눌리지 않았나.
記者:後半にミシルと対敵する場面が多かった、もしやその、気に圧倒されなかったか.

김남길: “하하. 그런 기가 좋다. 그동안 정재영, 설경구, 박해일 등 기가 센 배우들과 영화에 함께 출연하며 좋은 기운을 많이 받았다. 촬영 전 다들 ‘고현정의 기에 밀릴 거라’고 했는데 처음 마주 앉아 대사를 주고받을 때 가슴이 터지는 것 같았다. 긴장해서다. 그런데 시간이 지날수록 짜릿했다. 작은 장면을 찍더라도 현정 누나가 ‘재미있을 것 같지?’라고 한 마디 툭 던지면 의미가 적은 대사가 풍성해졌다. 함께 연기하고 닭살이 돋은 적이 많았다”
ナムギル:ハハ、そんな気が好きだ、それまでチョンジェヨン、ソルギョング、パクヘイル、等、気が強い俳優達と映画に共に出演して良い気運を沢山受けた、撮影前、皆がコヒョンジンの気に押されると言ったが、初めて向かい合いセリフをやり取りした時胸がはち切れそうだった、緊張してだ、ところが時間が過ぎるほど、いい感じになった、小さなシーンを撮ってもヒョンジョンヌナが“面白そうでしょ?と一言ポンと投げかければ、意味の少ないセリフが豊かになった、一緒に演技して鳥肌が立つことが多かった”

이정연: 시청률 45%의 힘을 실감했을 때는 언제인가.
記者:視聴率45%の力を実感したのはいつか
김남길: “부산국제영화제? 세계에서는 조쉬 하트넷이 인기지만 부산에서는 내 인기가 더 많았다. 팬들의 환호를 듣고 시청률 높은 드라마에 출연하는 축복을 알았다.”
ナムギル:釜山国際映画祭?世界ではジェシーハットニーが人気だが釜山では僕の人気のほうが多い、ファン達の歓呼を聞き視聴率の高いドラマに出演した祝福を知った.

이해리: ‘선덕여왕’은 김남길에게 무엇을 남겼나.
記者:“善徳女王”はキムナムギルに何を残したか

김남길: “20회부터 출연했는데 작가들이 비담을 ‘비밀병기’라고 말해 부담이 컸다. 사극하고 괴리감이 있는 엉뚱한 캐릭터여서 시청자의 몰입을 방해할까봐 걱정했다. 행운이다. 준비하고 노력하면 통한다는 걸 알았다.”
ナムギル:20話から出演したが、作家達がピダムを秘密兵器と言い負担が大きくなった、史劇とかけ離れた突拍子も無いキャラクターなので視聴者の没入を妨げるかと心配した、ラッキーだ、準備して努力すれば通じるということを知った.

이정연: 한 때 온라인에서는 ‘비담의 뇌구조’가 화제였다. 그 속에 있던 ‘미백’이라는 부분에 시청자들이 공감했을 정도로 유난히 하얀 치아가 돋보였다.
記者:一時オンラインで“ピダムの脳構造”が話題だった、その中にあった、美白、という部分に視聴者達の共感するくらいのとりわけ白い歯が際立った.

김남길: “그거 보고 한참 웃었다. 피부가 워낙 까맣기 때문에 어두운 촬영장에서는 얼굴이 보이지 않을 정도다. 스태프들이 반사판과 조명을 다른 배우들보다 많이 집중해주니 눈동자와 치아가 더 밝게 보였다. (치아를 보여주며) 봐라, 하얗지 않다. 하하”
ナムギル:それ見てずいぶん笑った、肌が元から黒いので、暗い撮影場では顔が見えない程だ、スタッフ達が反射板と照明を他の俳優達より多く集中してくれて、瞳と歯がいっそう明るく見えた,(歯を見せながら)見て、白くないんだよ、ハハ.

이해리: 실제 김남길의 이상형은 미실인가, 덕만인가.
記者:実際、キムナムギルの理想像はミシルか、トンマンか.

김남길: “덕만이 좋다. 정확히 말하면 덕만 보다 (이)요원이가 좋다. 같은 또래라서 말이 잘 통한다. 요원이가 아이를 키우는 모습을 보며 저런 여자가 아내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기도 했다.”
ナムギル:トンマンが好きだ、正確にいうとトンマンより(イ)ヨンウォンが好きだ、同い年だから話も合う、ヨウォンが子供を育てる姿を見ると、あんな女性が妻だったら良いなと考えたりもする.

이정연: 연애를 해야 그런 아내를 얻을 텐데, 마지막 연애 시기는?
記者:恋愛をすればそんな妻を得られるでしょうが、最後の恋愛時期は?

김남길: “1년 전. 1년 동안 사랑하다 헤어졌죠. 이유는… 노코멘트.”
ナムギル:1年前、1年の間愛して別れたんです、理由は...ノーコメント.

이해리: 몸무게가 더 준 것 같다. 허벅지가 너무 가늘지 않나.
記者:体重がまた減ったようだが、太ももがすごく細くないか.

김남길: “영화 ‘미인도’와 비교해 20kg쯤 빠졌다. 3월에 촬영한 영화 ‘폭풍전야’ 때문에 10kg를 감량했는데 ‘선덕여왕’을 하며 10kg이 또 빠졌다. 지금은 뼈 밖에 없지만 튼튼하다.”
ナムギル:映画“美人図”と比べて20kg位減った、3月に撮影した“暴風前夜”の為に10kgを減量したが、“善徳女王”をしながらもう10kgが減った、今は骨しかないが、丈夫だ.

이정연: 비담과 김남길의 공통점을 꼽자면?
記者:ピダムとキムナムギルの共通点を選ぶなら

김남길: “부모님이 tv를 보면서 ‘비담이 김남길이네’라고 하실 정도로 닮은 점이 많다. 순진하지는 않지만 순수하게 사랑하려고 하는 것, 하나에 꽂히면 계속 하려는 외골수 같은 성격 등 다 비슷한거 같다.”
ナムギル:両親がtvを見ながら“ピダムがキムナムギルだね”と言うくらい似た点が多い、純真ではないが純粋に愛そうとするところ、 ひとつに決めたら最後まで貫くという一本気な性格など全て似てる様だ

이해리 : ‘연기대상’에서 인기상, 베스트 커플상, 신인연기상, 우수상 등 4개 부문에 후보에 올랐다. 받고 싶은 상이 있다면.
<記者:“演技大賞”で人気賞、ベストカップル賞、新人演技賞、優秀賞等4つの部門に上がった、受けたい賞があるならば.

김남길:“대상! 대상을 달라고 졸라봤는데, 하하하. 죽지 않을 만큼 맞았다.”
ナムギル:大賞!大賞をくれとねだったんだけど、ハハハ、死なない程度に殴られた.

수다쟁이·개구쟁이…정말 비담이네
おしゃべり、ギャグマン、、ほんとにピダムだね

○이정연기자= 웬만한 여자보다 더 긴 속눈썹을 자랑하듯 두 큰 눈을 깜빡거린다. 그러면서 하얀 치아를 드러내며 ‘씩’ 웃는다.
이럴 때는 드라마에서 덕만공주를 향해 짓궂게 장난치던 어린아이 같았다. 피눈물을 흘리며 사랑하는 여자 앞에서 죽어가던 비담의 모습은 오간데 없었다. 한 가지 질문에 열 개의 대답을 내놓은 수다쟁이 비담. 그가 오히려 인터뷰 시간이 너무 짧다며 투덜대기까지 했다. 이것이 카리스마 있는 미실 앞에서 전혀 기죽지 않던 비담 김남길의 실제 모습이었다.
그 웃음, 여왕은 가도 비담은 남는다?
記者:そこそこの女よりも長いまつげを自慢するように大きな目をパチパチさせた、そして白い歯をのぞかせ、にっこりと笑った、こんなときはドラマでトンマン公主に向かって意地悪にふざける幼い子のようだ、血の涙を流しながら、愛する女の前で死んで行くピダムの姿はどこにも無かった、ひとつ質問すれば10の答えを出してくるおしゃべり屋さんのピダム、彼がむしろインタビュー時間が短いんだと、不平まで言った、これがカリスマあるミシルの前でもまったく萎縮しなかったピダム、キムナムギルの実際の姿だった.
その微笑み、女王は逝ってもピダムは残すのか?


○이해리기자= “여자친구와 헤어진 기분”이라는 김남길에게선 여전히 비담의 얼굴이 겹쳐 보였다. 그의 머리카락은 비담처럼 아직도 길었고 웃음소리는 비담처럼 밝고 경쾌했다. 연기자가 자신에게 꼭 맞는 캐릭터를 만날 행운, 그리고 그 캐릭터를 완벽에 가깝게 있는 확률은 낮다. 김남길은 비담을 통해 인기를 얻었고 그 보다 더 값진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선덕여왕’ 촬영 때문에 그동안 미루었던 광고촬영으로 하루하루소화할 수를 보내고 있다는 그에게 “cf대박이 난 것이냐”고 묻자 곧바로 돌아온 대답은
이랬다. “에이, 제가 무슨 연예인인가요? 그냥 연기자잖아요.”
記者:彼女と別れた気分、だというキムナムギルには相変わらずピダムの顔が重なって見えた、彼の髪の毛はピダムのようにまだ長く、笑い声はピダムのように明るく軽快だった、演技者が自身にぴったり合うキャラクターに出会える幸運、そして、そのキャラクターを完璧に近づけて消化できる確率は低い、キムナムギルはピダムを通して人気を得て、それよりもっと貴重な“可能性”を認められた、“善徳女王”撮影のため、それまで延ばしてきた広告撮影で日々を送っているという彼に“Cf で大当たりが出たのか?”と尋ねると、すぐに帰って来た答えがこうだ、「エ~イ僕が芸能人ですか?ただの演技者じゃないですか」.
e0201833_0381343.jpg
e0201833_0395887.jpg
[PR]
by pabomama | 2010-12-17 00:42 | namugil